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2.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해커즈뉴스 제공 리눅스 + 스마트폰의 모든것
 
 
No, 6546
구분: 정보
사이트: 해커즈뉴스
종류: 리눅스
조회: 112
재미있어 일하는 ‘리눅스 혁명’ 리더  


1969년 오늘(12월28일)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에서 한 아기가 태어났습니다. 언론인이었던 아버지는 노벨상을 두 번 받았고, 말년에는 ‘비타민C 건강법’을 주창한 미국 과학자 라이너스 폴링의 이름을 따서 아들에게 리누스라는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이 아기, 리누스 토르발스는 11살 때 통계학 교수였던 외할아버지가 장만한 PC 코모도르 VIC-20을 보고 PC에 빠집니다. 그의 어머니는 “아들은 늘 PC와 지냈기 때문에 하루 두 번 파스타만 주면 돼 키우기 참 편했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리누스는 1988년 헬싱키 대학교에 입학했고 중간에 11개월 군복무한 것 외에는 ‘좋아하는 것=공부’였습니다. 그는 대학 2학년 때 친구를 따라 테코놀로지 대학교에서 리처드 스톨만의 강의를 듣고 프로그램의 공유에 대해서 감명을 받습니다.

그는 자신의 386 PC를 유닉스 OS로 운영하고 싶었지만, 그럴 돈이 없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유대학의 앤디 타넨바움 교수가 개발한 유닉스 계 오픈 소스 ‘미닉스’를 다운로드받아서 개선합니다. 그리고 ‘리누스의 미닉스’란 뜻으로 ‘리눅스’란 이름을 붙이고 세상에 공개합니다. 석사 학위도 리눅스에 대해서 씁니다. 이 리눅스는 개발자들의 참고서이자 교실이 됐지요.

리누스는 대학원 조교 때 컴퓨터 입문 실습 강의를 했는데, 수강생 15명에게 이메일을 자신에게 보내라는 과제를 냅니다. 14명은 수업 관련해서 질문을 보냈지만, 한 명은 당돌하게도 데이트를 신청합니다. 리누스는 토브 네이 모이의 신청에 흔쾌히 응합니다. 토브는 핀란드 가라테 선수권대회를 6번 제패한 맹렬 여성이었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아들이 컴퓨터를 뒤로 하고 사랑에 빠진 것을 ‘자연의 기적’이라고 했다네요. 리누스와 토브는 3년 뒤 첫 딸을 낳습니다.

리누스 부부

아시다시피 ‘리눅스 혁명’은 인류의 문화를 바꾸는데 크게 기여합니다. 수많은 프로그램들이 리눅스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고, 대표적인 것이 스마트폰 OS 안드로이드이지요. 세계 슈퍼 컴퓨터의 94%, 서버 85%, 주요 증권시장 플랫폼의 80%에 리눅스가 쓰이고 있으며, 금융자동화기기 의료장비 스마트그리드 분야 등 리눅스 사용 분야는 점차 넓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리누스는 2012년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상을 받는데, 이 상은 2004년 월드와이드웹을 만든 팀 버너스 리에게 첫 수상한 이래 격년마다 세계의 창의적 과학자에게 주는 영예로운 상입니다.

리누스는 ‘자비로운 종신 독재자(Benevolent dictator for life·BDFL)’의 일원이기도 합니다. BDFL은 1995년 쉽고 직관적 프로그래밍 언어 파이썬을 개발한 귀도 반 로섬에게 첫 칭호가 부여된 이래 프로그램을 개발해 공개하면서 커뮤니티를 이끌고 있는 천재들에게 영예가 주어졌지요.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이더리움’의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프로그램 언어 ‘루비’의 창시자 마츠모토 유키히로와 이 언어 기반의 OS ‘루비 온 레일스’를 만든 데이비드 하이네마이에르 한손 등의 개발자와 오픈 소스 운동을 이끌고 있는 리처드 스톨만 등이 독재자입니다. 귀도 반 로섬은 2018년 언어 표현식의 기능 추가 문제로 커뮤니티의 일부로부터 공격받자 BDFL에서 사임했고요. 어쨌든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쳐 개발한 것들을 공개하는 것은 돈이 삶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생각하기 힘든 멋진 일이 아닐까요?

리누스는 열심히 일하고 결과를 공개하는 이유가 ‘그냥 재미있어서(Just for Fun)’라고 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출간된 그의 자서전 이름도 《리눅스 그냥 재미로》이지요.

한 해의 마지막 주, 한 번 곰곰이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나는 재미있는 일,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있나, 아니면 돈을 벌기 위해 일하고 있나? 혹시 자녀나 주위 사람에게도 재미없게 살도록 강요나 충고하는 것은 아닌가?

1996년 세번째로 방한해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술자리를 가진 리누스(가운데 주황색 옷)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종류작성일
6548   WEF, 코로나19 백신 접종 유무 증명 '디지털 인증... 리눅스  12-31
6547   비밀번호 한 줄로 변경하는 법 리눅스  12-30
6546   재미있어 일하는 ‘리눅스 혁명’ 리더 리눅스  12-29
6545   국내외 보안전문기업이 모두 꼽은 2021년 최대 보... 취약점  12-28
6544   센트OS 대안은 누구?...록키리눅스 "내년 2분기 첫... 리눅스  12-27
6543   리눅스 포트 체크 프로그램 리눅스  12-26
6542   레드햇은 왜 센트OS 리눅스를 버렸나 리눅스  12-25
6541   service 자동실행 확인 리눅스  12-24
6540   이랜드 공격 해커 주장 '카드정보 10만건' 4차 유... 랜섬웨어  12-23
6539   국정원 "러시아 해커그룹, 이랜드에 2700만 달러 ... 랜섬웨어  12-2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