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2.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   [해커대학 - hackers college]   ▒  

작성자: 해커즈뉴스
장르: 사건사고
2019/7/25(목)
조회: 107
해킹 ‘에퀴팩스’ 배상은···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1인 최대 2만달러 보상  

▶ 미국 소비자 향후 7년간 크레딧리포트 무료 제공

2017년 에퀴팩스 개인정보 유출관련 보상액이 최대 7억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AP]


미국 3대 개인 신용평가 업체인 ‘에퀴팩스’(EQuifax)가 고객정보 유출사건으로 인해 소송합의금으로 최대 7억 달러를 배상(본보 22일자 A1면 보도)하게 될 전망이다.

22일 USA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에퀴팩스 사는 해킹 공격을 당해 무려 1억4,300만 명에 달하는 개인 신용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는 당시 역대 최대 규모의 개인정보 유출로 꼽히는 사건이었다.

이 당시 고객들의 사회보장번호(SSN)·이름·생일·주소 등 개인 정보들이 유출됐다.
              


매체는 이번 소송합의금은 연방거래위원회(FTC)·소비자금융보호국(CFPB)을 비롯해 50개 주 검찰과의 합의금을 아우르는 것으로 에퀴팩스는 고객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충분한 보안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매체는 기본적으로 이번 합의금은 집단소송에 참여한 원고 측 규모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합의는 조지아 주 북부 지방법원의 승인이 필요해 이르면 다음 주 초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되며, 에퀴팩스로서는 2년 가까이 이어졌던 법적 소송을 마무리하는 의미
다.

에퀴팩스는 고객정보 해킹으로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하고 연방·주 검찰의 수사에 직면하는 등 거센 후폭풍을 겪어왔다.

에퀴팩스의 합의금은 3억달러를 무료 크레딧 모니터 서비스, 1억7,500만달러를 각 주정부에, 콜롬비아와 푸에르토리코와 금융소비자보호국(CFPB) 1억달러 등 최소 5억 7,500만달러를 지불해야 한다.

만약 에퀴팩스는 이 금액이 고객들의 손실을 감당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면 1억 2,500만달러를 더 지불해 배상액이 7억달러에 이를 수도 있다.

이번 고객유출 사건의 피해자는 어떤 세부사항으로 합의됐는지에 따라 보상자격이 주어질 수 있다.
              


합의내용에는 오는 2020년부터 미국 내 모든 소비자들은 7년 동안 매해 6건의 무료 에퀴팩스 크레딧 리포트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의심스러운 크레딧 도용에 미리 대처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7년 동안 무료 신분도용 회복 서비스도 받을 수 있게 된다.

만약 신분도용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라면 10년 동안 에퀴팩스 뿐만 아니라 트랜스유니언, 엑스페리온, 에퀴팩스 등 3개 신용평가 회사에 최대 10년 동안 무료로 크레딧 리포트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만약 크레딧 리포트 서비스에 가입이 되어있고 제공되는 무료 서비스에 등록하지 않을 경우 125달러를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2017년 개인정보 해킹으로 인해 신분 도용문제로 이를 해결하는데 시간이나 금전적인 손해를 입고 개인정보가 심각하게 노출된 경우 1인당 최대 2만 달러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이번 보상절차는 법원의 최종 승인이 나면 시작될 예정으로 만약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하는 소비자는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이메일, 문서, 영수증 등 정보를 수집하면된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장르제 목작성일
9340 이슈    “현관문 따고 집안 훔쳐보고”…‘스마트홈’ 해킹에 무방비 2019/07/26
9339 이슈    멀웨어와 피싱 공격 줄어들고, 암호화 공격 늘어났다 2019/07/25
9338 사건사고    해킹 ‘에퀴팩스’ 배상은···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1인 최대 2만달러 보상 2019/07/25
9337 이슈    "암호 관리·해킹 경고 추가"··· 파이어폭스의 확실한 차별화 2019/07/25
9336 사건사고    여름휴가시즌 ‘전자항공권 e-티켓’ 사칭 해킹메일 대량 유포 2019/07/25
9335 사건사고    쿠팡 품절 사태 대부분 해결 “해킹 문제 아냐” 2019/07/25
9334 사건사고    금감원, 망분리 안한 네이버에 과태료 3000만원 2019/07/24
9333 이슈    국내 해킹사고는 죄다 '아래아한글(HWP)', 왜? 2019/07/24
9332 사건사고    제로바이러스, 러시아 정보국의 비공개 프로젝트 다량으로 유출 2019/07/24
9331 이슈    '빅테이터 분석으로 해킹 탐지'…사이버 보안 빅데이터센터가 주목받는 이유 2019/07/23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