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2.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   [해커대학 - hackers college]   ▒  

작성자: 해커즈뉴스
장르: 이슈
2019/8/26(월)
조회: 109
기업 IT관리자 20%, 해킹 원인도 모른다  

IT관리자 5명 중 1명은 기업이 받은 사이버 공격에 대해 '어떻게 침투당했는 지'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보안기업 소포스는 미국, 캐나다, 멕시코, 영국, 프랑스, 독일 등 6개 대륙 12개 국가에서 IT정책결정자 3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를 토대로 ‘사이버 보안의 불가능한 퍼즐’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사이버 공격은 피싱 메일이 53%, 데이터 유출 사례는 41%, 멀웨어 35%, 취약점 공격 35%, 랜섬웨어에 의한 공격은 30%, 자격증명 도용을 통한 공격 사례 21%의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을 통해 응답자 75%가 최고 보안 위험으로 패치없는 취약점 공격, ‘제로데이 위협’을 꼽았다. 응답자 중 50%는 최고 보안 위험 요소가 피싱이라고 답했고, 16%는 최고 보안 위험이 취약점이 드러난 공급망이라 답하기도 했다. 특히 응답자 5명 중 1명은 사이버 위협 발생 원인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에 따르면 IT관리자들은 보안관리에 근무시간 중 평균 26%를 할애하고 있고, 응답자 중 86%가 보안 지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80%는 보안사고 탐지, 조사, 대응을 위한 강력한 팀을 원한다고 답했다.

예산 부분에서는 응답자 66%가 사이버 보안에 필요한 수준보다 책정된 예산이 낮다고 답했다. 또한 75%는 사이버보안 기술의 최신 동향을 따라잡는 것 자체가 힘든 일이라고 답했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장르제 목작성일
9439 사건사고    시애틀 여성해커 수감하도록 2019/08/27
9438 이슈    中해커그룹, 美의료데이터 노린다 2019/08/27
9437 이슈    기업 IT관리자 20%, 해킹 원인도 모른다 2019/08/26
9436 사건사고    미 女우주비행사, 우주 최초 지구인 범죄?… ISS에서 은행 해킹 혐의 2019/08/25
9435 사건사고    해커들에게 사랑받는 ‘발주서 공격’ 23일에도 출현 2019/08/24
9434 이슈    한국 집중 공격하는 '국가급 해커그룹' 2019/08/24
9433 사건사고    남의 집 IP카메라 해킹해 사생활 훔쳐본 50대 징역형 2019/08/24
9432 이슈    시스템 오류·배터리 폭발·해킹…“미래자동차 위한 검사 패러다임 변화 필요해” 2019/08/23
9431 사건사고    충북도청 홈페이지 해킹당했나 2019/08/22
9430 사건사고    주한미군, 장병들에 '신용카드 해킹·도용 주의보' 2019/08/2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