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2.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   [해커대학 - hackers college]   ▒  

작성자: 해커즈뉴스
장르: 사건사고
2020/5/24(일)
조회: 294
주진모·하정우 해킹·협박 가족공갈단 "모든 혐의 인정…부끄럽다"  

배우 하정우, 주진모 등 8인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 일당이 혐의를 인정했다.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공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씨(34·여)와 남편 박모씨(40), 김씨의 여동생 김모씨(30·여)와 남편 문모씨(39)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자매 부부로 이뤄진 네 사람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3개월동안 보이스피싱 구조로 연예인 8명의 휴대폰을 해킹해 협박한 후 총 6억 1000만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에게 돈을 보낸 연예인은 총 8명 중 5명이다.

이들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 다만 피해자들과 합의 중이니 추가 기일을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죄가 가장 가벼운 김 모씨(자매 중 언니)의 보석을 허가해달라"며 "시어머니가 거동이 힘든 상황에서 최근 자녀를 잃어버린 상황이 있었고, 남은 자녀들이 방치돼 어려운 상황이다. 김 모씨는 여동생의 제안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지금은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석을 신청한 피고인 김모 씨는 "우리 가족이 여기까지 온 것이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죗값을 치러야 하지만 아들을 돌봐야 해서 보석을 신청했다. 한번만 선처해달라"며 호소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6월 18일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경찰은 A씨 등에게 범행 일체를 지시하고 공모한 주범이 중국에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에 공조를 요청한 상태로 알려졌다.

앞서 피해자인 주진모는 지난 1월 해킹된 메시지가 공개되며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는 피해를 입기도 했다.

당시 주진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바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주진모의 휴대폰 문자메시지는 범죄집단의 해킹에 의하여 유출된 것으로, 협박이 여의치 않자 최종적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위 문자메시지를 일부 악의적으로 조작해 유포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피해자인 하정우는 거액을 요구하는 범인들에게 농담을 하는 대화내용이 공개되기도 했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대화에 따르면 해커 '고호'는 하정우의 사진첩, 주소록, 문자 등을 해킹했다며 15억을 요구했다.

하정우는 순순히 넘어가지 않았다. 하정우는 경찰에 신고를 한 뒤, 해커와의 대화를 통해 경찰이 해커를 특정할 수 있도록 시간을 끌었다. 이 과정에서 하정우는 해커와 밀당을 하는 여유를 보였다.

하정우는 "말 편하게 해도 되냐"며 친근하게 다가갔다. 또한 해커가 13억 원으로 요구 금액을 낮추자 "13억이 무슨 개이름도 아니고"라고 하거나, "하루종일 오돌오돌 떨면서 오돌뼈처럼 살고 있다", "너한테 배밭을 줄테니까 팔아 보든가"라면서 해커를 쥐락펴락했다. 펭수 이모티콘까지 보내는 여유도 보였다.

애가 타는쪽은 해커였다. 해커는 돈을 재촉했다. 그러자 하정우는 "100만 원 이상을 보내면 금감원에서 연락이 온다"고 하는 등 해커에 혼선을 주기도 했다.

그러던 중 하정우는 삼성 클라우드로 해킹했다는 것을 알아챘고, 이를 경찰에 알리며 경찰이 해커를 잡는 데 큰 도움을 줬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장르제 목작성일
5609 이슈    ‘中 해커’까지 주장한 민경욱…‘“follow the party’ 증거” 2020/05/25
5608 해킹    '언택트 경제'에 사이버 범죄도 급증...실업 수당 노리고 해킹도 [출처: 중앙... 2020/05/24
5607 사건사고    주진모·하정우 해킹·협박 가족공갈단 "모든 혐의 인정…부끄럽다" 2020/05/24
5606 사건사고    이스라엘 인터넷 홈페이지 수백 개 해킹…"이스라엘 파멸" 메시지 2020/05/23
5605 해킹    “나는 원숭이다” 카톡 누르면 해킹? 카카오 “사실 아냐” 2020/05/22
5604 해킹    현재 가장 비싼 정보는? 해커들에 따르면 ‘코로나 치료제’ 정보 2020/05/21
5603 보안    보안 업계 미래 먹거리는 ‘모빌리티’ 2020/05/21
5602 악성코드    中 해커, 韓 언론·게임사 노린다… “이력서 열면 악성코드” 2020/05/21
5601 해킹    'follow the party' 민경욱 "부정선거에 중국 공산당 해커 개입" 2020/05/21
5600 해킹    영 저가 항공 이지젯 해킹 900만 명 고객정보 유출…중 해커 집단 연루 혐의 2020/05/2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