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MS 엣지 브라우저에서의 경고창은 '윈도우 디펜더'를 끄시면 됩니다.

             '윈도우 디펜더 끄기'

2.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3.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4. 무고한 사이트들에 대한 공룡 기업 브라우저들의 무차별적인 '탐지 오류 횡포'가 사용자들의 정보 공유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응하여 이 기업들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해커대학 - hackers college]   ▒  

작성자: 해커즈뉴스
장르: 보안
2021/9/11(토)
조회: 205
한 가구 해킹땐 전 세대 보안 뚫리는데… ‘월패드 세대간 망분리’ 법제화 4년째 표류  

홈네트워크 보안 신고 건수
5년동안 무려 1571건 달해
개인정보 탈취 등 우려 급증

‘해커가 월패드 카메라로 우리집 거실을 몰래 들여다보고 현관문까지 연다면?’

코로나19로 디지털·비대면 환경이 급속히 조성되며 ‘스마트홈’에 대한 수요도 폭발적으로 늘고 있지만, ‘홈네트워크’ 해킹 방지를 위한 ‘월패드(사진) 세대 간 망분리’ 대책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월 ‘세대 간 사이버 경계벽 구축’을 담은 ‘주택법’ 개정안 발의로 첫 공론화가 이뤄진 지 4년이 다 돼가는데 법제화 작업이 지지부진하면서 개인 정보 탈취나 막대한 재산 피해 우려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는 10일 현재까지 ‘월패드 망분리 적용’ 문제를 두고 논의만 계속할 뿐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3개 부처가 연구용역, 전문가 간담회 등을 거친 끝에 ‘홈네트워크망은 세대망 사이 보안을 위해 개별 네트워크로 분리해 구성·운영해야 한다’는 보안 규정을 ‘지능형 홈네트워크 설비 설치 및 기술기준’에 담을 예정이었는데 뚜렷한 이유 없이 시행 여부·시기가 확정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 사이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 담당 부서와 담당 공무원이 바뀌었고, 정책 추진은 사실상 제자리걸음하고 있다.

월패드는 도어록, 조명, 난방, 안심카메라 등 집 안 내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연동·제어하는 홈네트워크의 허브다.

정부 관계자는 “여전히 이견이 커서 당장 시행이 어려울 것 같다”며 “필요하다는 의견과 현행 기술로도 충분하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고, 고시에 담을지 법에 담을지에 대해서도 찬반이 나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월패드 해킹 시 홈 IoT 전체를 해커가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보안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아파트 단지가 하나의 네트워크를 공유하는 경우가 대다수인 우리나라 특성상 한 가구만 해킹돼도 전 세대 보안이 쉽게 뚫리기 때문에 세대 간 망분리가 시급하다는 얘기다.

남우기 한국정보통신기술사회 회장은 “단순 방화벽만으로는 취약한 보안 문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세대 간 데이터 경로 자체를 분리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일부 지역에서 홈네트워크 해킹 방지 설비인 홈게이트웨이 등이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거나,

설치돼 있더라도 해킹에 금방 노출되며 다수 세대가 무방비로 해커의 먹잇감이 되는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다.

2016~2020년 5년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홈네트워크 보안 관련 신고 건수는 무려 1571건에 달한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장르제 목작성일
7141 해커    '해커'는 항공사에 새로운 두려움의 대상 2021/09/12
7140 사건사고    미 연방법원, 북한 해커 도운 미국인에 징역 11년 8개월 선고 2021/09/12
7139 보안    한 가구 해킹땐 전 세대 보안 뚫리는데… ‘월패드 세대간 망분리’ 법제화 4년째 표... 2021/09/11
7138 보안    [한 토막 과학상식]방사선으로 해킹 불가능한 양자난수 만드는 1.5mm 초소형칩 2021/09/11
7137 해킹    유엔 전산망 해킹당해…직원들 도난 ID로 접속 2021/09/10
7136 해킹    “보안 너무 허술합니다”…교육부 ‘자가진단 앱’ 해킹범은 고교생 2021/09/09
7135 AI    "AI가 기업 CEO 목소리 모방하고 은행 전산망 침투"...AI 활용 금융사기, AI로 막는다... 2021/09/08
7134 피싱, 보이스 피싱    내 카톡이 스팸·보이스피싱 통로?…10대 노리는 신종 해킹 주의 2021/09/08
7133 기타    데이터 빼가는 해킹 라이트닝 케이블 2021/09/07
7132 랜섬웨어    바북 랜섬웨어, 해킹포럼에 소스코드 공개 2021/09/06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