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MS 엣지 브라우저에서의 경고창은 '윈도우 디펜더'를 끄시면 됩니다.

             '윈도우 디펜더 끄기'

2.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3.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4. 무고한 사이트들에 대한 공룡 기업 브라우저들의 무차별적인 '탐지 오류 횡포'가 사용자들의 정보 공유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응하여 이 기업들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해커대학 - hackers college]   ▒  

작성자: 해커즈뉴스
장르: 해킹
2021/9/19(일)
조회: 106
법원 "해킹으로 암호화폐 해외송금…거래소 잘못 아냐"  
associate_pic

[그래픽=뉴시스]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비트코인( BTC)'이 해킹을 당해 다른 사람에게 송금됐다며 피해자가 암호화폐거래소 운영업체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업체의 잘못으로 볼 증거가 없다며 청구를 기각했다.

울산지법 제2민사부(재판장 이준영 부장판사)는 A씨가 비트코인 암호화폐거래소 운영업체인 B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판결을 내렸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9년 4월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1.72964646 BTC(1100만원 상당)가 해킹당해 해외에 있는 다른 사람의 전자지갑으로 송금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A씨는 고객의 암호화폐를 안전하게 보관해야 할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며 B사를 상대로 손해배상금으로 1100만원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법원은 B사의 잘못으로 해킹 범죄가 일어났다고 볼 증거가 없다며 A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의 관리와 무관하게 원고의 휴대폰이 해킹당하거나 복제당해 원고의 개인정보가 제3자에게 유출됐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며 "해외 IP 접속차단 등은 거래를 주선하는 피고의 영업에 대해 법령상 부과된 의무가 아닌 만큼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장르제 목작성일
7159 보안    추석 특수 노리는 해커…보안수칙 지켜 피해 예방하세요 2021/09/20
7158 보안    '지자체' 노리는 해킹 2.5배 ↑…보안 누수 차단하려면 2021/09/19
7157 해킹    법원 "해킹으로 암호화폐 해외송금…거래소 잘못 아냐" 2021/09/19
7156 기타    1488건 해킹 탐지 정부기관, 전화통보 한번도 안 했다 2021/09/17
7155 해킹    베트남, 올들어 기관·금융권 해킹 시도 9만7천여건 [KVINA] 2021/09/17
7154 보안    "해킹 진입점 완전 제거"… MS, 패스워드 없는 로그인 기능 도입 2021/09/17
7153 보안    구글 해킹한 해커… 올해 40억원 벌었다 2021/09/16
7152 해킹    반복되는 기상청 정보보안 사고... 지난 5월에도 해킹사건 발생 2021/09/16
7151 취약점    "해커가 내 아이폰을 훔쳐본다고?"...애플, 긴급 보안 업데이트 2021/09/16
7150 해킹    정보요원 단속 못한 美, 첨단 해킹기술 유출 속수무책 2021/09/15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