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   [해커대학 - hackers college]   ▒  

작성자: 해커즈뉴스
장르: 사건사고
2018/11/6(화)
조회: 102
평택시, ‘백도어 해킹’ 논란 CCTV 방치 ‘빈축’  
시내 400~500대 설치 중국산
영상유출 보도에도 후속조치 전무
불안한 시민들 “폐기·교체를”

조달우수 국산제품 계약조건 위배
납품 특혜준 공무원 5명은 벌금형

평택시가 CCTV 설치사업 과정에서 조달우수제품이 아닌 중국산을 납품 받아 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백도어 해킹’ 논란에 휩싸였지만, 지금껏 후속 조치에 손을 놓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중국산 CCTV 카메라는 ‘백도어’를 악용, 해외에서도 국내 CCTV 화면을 얼마든지 볼 수 있다는 보도가 연신 나오고 있는 가운데 평택지역 곳곳에 설치된 중국산 CCTV의 폐기 또는 교체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평택지역에 CCTV를 설치하면서 공무원들이 특정업체에 특혜를 준 것으로 밝혀져 경찰 수사 결과, 조사를 받던 공무원 9명 중 5명이 벌금형을 받았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달 25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벌금형을 받은 5명 중 2명에 대해 징계를 확정했다.

그러나 문제는 시가 관련 공무원의 징계 여부를 확정짓는 동안 국내 중소기업의 조달우수제품이 아닌 중국산 CCTV 납품 문제를 덮어 왔다는 점이다.

당시 문제가 되었던 중국산 CCTV의 납품액은 경찰 조사에서 70억 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대략 400~500개의 중국산 CCTV가 현재 평택지역에 설치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시는 그동안 중국산 CCTV가 아닌 계약 조건에 맞는 조달우수제품으로 교체, 납품받을 수 있는 기본적인 행정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서 시민들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는 상태다.

평택지역 일부 영상·통신업체들은 “요즘 정보통신업계에서는 ‘뒷문’이라는 뜻의 ‘백도어(사용자 몰래 기기에 심어진 불법 시스템 변경 코드)’를 이용한 정보 유출이 심각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면서 “특히 5세대(G) 통신장비 구축 과정에서 국내 통신사들이 선뜻 중국산 장비를 선택하지 못하는 이유도 바로 백도어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지난해 12월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난 것만 400~500대 정도이지 아마도 평택시 전역에 설치된 중국산 CCTV는 이를 훨씬 초과한 수준일 것”이라며 “그럼에도 평택시는 정보유출 등과 같은 이런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지 않는 듯 보인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실제로 시민들의 불안감도 높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일부 시민들은 “민간도 아닌 관공서에서 설치한 CCTV들이 자칫 해킹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은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며 “평택시가 계약할 당시 선정한 조달우수제품으로 교체해야 하는 것이 맞는데도 이렇다 할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장르제 목작성일
8473 사건사고    홍준표 페북에 올라온 의문의 영상…洪 “누가 해킹” 2018/11/06
8472 사건사고    격전지 조지아주선 '해킹시도' 논란 2018/11/06
8471 사건사고    평택시, ‘백도어 해킹’ 논란 CCTV 방치 ‘빈축’ 2018/11/06
8470 사건사고    해킹 81000개 페이스북 계정, '10센트' 매물로 2018/11/06
8469 사건사고    日 거래소 자이프 ‘해킹 사고’, 송금처 IP 주소 드러날까 2018/11/05
8468 이슈    한국 타깃 특정 정부 지원 APT공격용 악성파일 발견...한국 특정 보안제품 아이콘으로... 2018/11/04
8467 이슈    MS "불법SW 선탑재 PC 84%, 악성코드 감염" 2018/11/04
8466 이슈    국내 유명 변호사 사칭한 악성코드, 상당수 백신 탐지 못해 2018/11/04
8465 이슈    사이버 냉전시대, 현실인가 과장인가? 2018/11/04
8464 이슈    해킹 걱정없는 IoT기기는?…KISA 'IoT보안인증' 확대 2018/11/0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