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2.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   [해커대학 - hackers college]   ▒  

작성자: 해커즈뉴스
장르: 사건사고
2020/3/27(금)
조회: 103
조주빈 허풍 또 들통…경찰 "주진모 해킹 주장도 거짓말"  
"조주빈, 박사방서 '주진모 유출 내가'" 보도
경찰 "확실히 사실 아니다…관련없어" 설명
"손석희 형·동생 사이"…당사자 "협박 당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조주빈(25,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0.03.25. photo@newsis.com
class="article_photo right" style="margin: 5px 0px 10px 20px; padding: 0px; width: 100px !important; float: right; border-collapse: collapse; position: relative;">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찍은 뒤 텔레그램에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은 영화배우 주진모씨의 휴대전화 해킹 사건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주빈과 주씨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건 관련 여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조주빈과 관련이 없는게 확실하다"고 27일 밝혔다.

전날 한 언론은 조주빈이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주진모의 카카오톡 메시지 유출 사건이 자신의 소행이라는 주장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지난 1월 이 방에서 "주진모, 박사(내가) 깐 거 모르는 거냐"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 n번방 관련 제보자 A씨가 제공한 조씨의 과거 대화 내용에 따르면, 조주빈은 손석희 JTBC 사장과 관련해서도 "형·동생 한다", "(손석희와) 서로 이름을 아는 사이다. 나는 손 선생이라고 부르고 그는 나를 박 사장이라고 부른다" 등 친분을 과시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손 사장 측은 지난 25일 조주빈으로부터 '협박 사기'를 당했다는 취지의 해명자료를 낸 바 있다. 그는 당시 검찰로 송치되면서 서울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 서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텔레그램 '박사방'에 돈을 받고 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는 스스로를 '박사'로 칭하며 피해 여성들에게 몸에 칼로 '노예'라고 새기게 하는 등 잔혹하고 엽기적인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25일 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아동음란물제작) 및 강제추행·협박·강요·사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개인정보 제공),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를 적용해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는 최소 74명으로, 미성년자는 이 중 16명이다.

한편 올해 초 주씨의 휴대전화가 해킹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진모-연예인 A씨 문자 내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도 올라오기도 했다. 

당시 주씨는 "먼저 나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지인들, 아껴준 팬들께 죄송하다. 나도 이번 일로 마음 편히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두달 전쯤 범죄자 해커들이 갑자기 내 실명을 언급하며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냈다. 불법 해킹으로 취득한 개인정보를 보내며 접촉해 왔을 때 당황스러움을 넘어선 극심한 공포감을 느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 사건 역시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에서 수사 중이다.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장르제 목작성일
9937 사건사고    '송하예 사재기 의혹' 업자 카카오톡 확보..."해킹 계정도 돌리겠다" 2020/03/27
9936 사건사고    미래에셋대우, 이메일 해킹 당해 60억 날렸다 2020/03/27
9935 사건사고    조주빈 허풍 또 들통…경찰 "주진모 해킹 주장도 거짓말" 2020/03/27
9934 사건사고    마루웹호스팅, 공격자와 협상에도 데이터 복구 '차질' 2020/03/26
9933 보안    길어지는 재택근무, 느슨해진 보안? 집에서 해커를 막는 비법 공개 2020/03/26
9932 사건사고    해커, 다크웹 통해 中 웨이보 이용자 개인정보 5억건 판매 2020/03/26
9931 해킹    고급 기술 가진 해킹 단체, 코로나 사태 속에서 WHO 노렸다 2020/03/26
9930 사건사고    'n번방' 전 운영자 '와치맨'…2년 전에도 'IP카메라' 해킹 2020/03/26
9929 사건사고    "페이스북 해킹 당했다"...민주당 김철호 예비후보 수사 의뢰 2020/03/26
9928 사건사고    아역배우 김유빈 "N번방은 망언, 딥페이크 팔로윙은 해킹" 해명했지만… 2020/03/26

 
목록